핫게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뽐뿌 (207057)  썸네일on
공론 | 19/03/15 10:25 | 추천 0 | 조회 770

이대로 애들에게 '똥교사'로 불릴 수는 없어...! +410 [2]

뽐뿌 원문링크 m.ppomppu.co.kr/new/bbs_view.php?id=humor&no=332203

 

window.open("//cdn.ppomppu.co.kr/zboard/data3/2019/0315/20190315100719_fpnhmiuo.jpg")

 

 

 

중학교하고 고등학교는 괜찮지만

초등학교 선생님들에게는 

남에게 쉽사리 털어놓을 수 없는 한 가지 비밀이 있습니다.

바로 아이들이 아직 하교하지 않았는데

급작스런 똥타임이 밀려오는 경우인데요.

특히 전날 지인들과 즐거운 술자리를 가진 경우

장의 배변활동이 매우 활성화되어서

매우 곤혹스런 상황에 처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만약에 교사가 화장실에서

X을 누는 모습을 단 한 명의 초등학생이라도

알게 되는 순간 입소문과 바이럴 마케팅이 시작되어서

그 학년 전체에 '똥교사'라는 별명을 얻게 될 확률이

매우 높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다들 아시다시피

우리 신체의 배변활동은 단순히 의지만으로

막는다거나 컨트롤할 수 있는 범위가 아니기 때문에

 

(저는 군대에서 3교대 8시간 초소 밀어내기 경계근무를

선 적이 있는데 그렇게 8시간 참아본 것이 신기록이네요 ㅠ.ㅠ)

 

초등학교 교사들은 똥교사라는 오명을

뒤집어쓰지 않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아이들 모르게 학교에서 X을 쌀 수 있는가'

구체적인 방법론에 대한 고민이 있는 모양입니다.

 

여기 영상에 나온 선생님 역시 그런 고민을 하신 끝에

독자적인 솔루션을 개발해내셨는데요.

경험상 들키지 않고 X을 싸기 위해서는

일단 쉬는시간은 절대 피해야한다고 합니다.

들킬 확률이 너무 높은 것이죠.

제가 다녔던 학교는 교사용 화장실이 따로 있었는데

뭐 학교마다 없는 곳도 있을테니 말이죠.

 

(사실 이것도 100% 안전하진 않은게

제 친구들 가운데에서는 교사용 화장실이

아늑하고(?) 비데까지 달려있다며

멀쩡한 화장실은 안 쓰고 매번 교사용 화장실만

쓰다가 선도부 쌤에게 걸려서 뒤지게 혼난 중생이 한 명 있습니다.)

 

이 선생님이 내린 결론은

'무조건 애들이 다 교실 안에 들어가있는 쉬는 시간에 싸야 한다' 였습니다.

이때 신중하게 판단을 해야 합니다.

몸에 온 배변 신호를 분석해서

만약에 이게 5분 컷이 가능할 것 같다?

그러면 잠깐 선생님이 일이 있어서 나갔다 와야할 것 같다며

'네모의 꿈' 처럼 애들이 좋아할만한 노래를 틀어주고

잽싸게 화장실에 갔다옵니다.

 

만약에 한 10분 정도는 걸릴 것 같다?

그러면 잽싸게 국어활동 교과서를 꺼내서

선생님 없이도 아이들 조별활동으로 한 10분 정도

시간을 떔빵할 수 있는 페이지를 찾아 시키고서는

화장실에 다녀옵니다.

 

이렇게 하면 아이들 모르게

생리적인 문제해결을 할 수 있으며

X교사라는 타이틀을 획득하지 않고

평안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요즘 유튜브를 보면 BJ들만이 아니라

참 다양한 사람들이 유익한 정보를 올려주는데요.

이런 영상을 보면서 누군가는 그냥 풋 하고 지나가겠지만

누군가에게는 정말 소중한 꿀팁이 되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이런 좋은 정보들이 많이 공유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신고하기]

댓글(2)

이전글 목록 다음글

12 3 4 5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