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게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보배드림 (175862)  썸네일on
지혜로운.. | 20/01/15 17:29 | 추천 37 | 조회 3099

[단독] 윤석열 장모 사건 연루 사업가 "잔고증명서 가짜인 줄 몰랐다" +249 [12]

보배드림 원문링크 m.bobaedream.co.kr/board/bbs_view/best/277057

 

 

 

윤 총장 장모 잔고증명서 위조 의혹은 지난 2018년 10월 국정감사에서 처음 제기됐다. 당시 안 씨는 감옥에 있었다. 안 씨는 지난해 2월 출소했다. 

 

 

윤 총장 장모 최 모 씨는 지난 2013년경 300억 원대 통장 잔고증명서를 위조해 동업자였던 안 씨에게 전달했다. 안 씨는 위조된 잔고증명서를 이용해 피해자 3명에게 수십억 원을 빌린 후 갚지 않았다. 안 씨는 "빌린 돈은 최 씨와 동업하던 사업에 다 썼다"면서 "저만 억울하게 처벌받았다"고 주장했다. 

 

 

최 씨는 지난 2016년 안 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잔고증명서 위조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다만 최 씨는 "피고인이 저에게 '가짜라도 좋으니까 해달라'고 부탁을 했다"며 책임을 안 씨에게 돌렸다.

 

 

이에 대해 안 씨는 "최 씨와 동업을 하던 중 사업자금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 최 씨가 어느 날 해당 잔고증명서를 주며 돈을 빌려오라고 했다. 자신은 사위가 검사라 직접 나설 수 없다고 했다. 나는 잔고증명서가 가짜인 줄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재판기록에 따르면 안 씨는 2015년 6월 24일 금융감독원에 잔고증명서 진위 확인을 요청했다. 안 씨가 최 씨에게 잔고증명서 위조를 부탁한 것이라면 왜 진위 확인을 했겠느냐는 주장이다. 

 

 

최 씨가 재판에서 잔고증명서 위조 사실을 인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관련 증거가 다 있으니 인정한 거다. 안 씨가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사실만큼은 확실하다"고 했다.

  

 

안 씨는 "(최 씨와 동업을 했다가)사업 실패로 명의를 빌려줬던 딸 가족까지 큰 피해를 입었다. 사위가 신용불량자가 되고 딸 가족은 월세방을 전전하고 있다"면서 "검찰에 최 씨 잔고증명서 위조 사건을 수사해달라고 진정서가 접수됐는데 수사도 안한다고 한다. 죽고 싶은 심정"이라고 했다. 

 

 

그동안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윤석열이 무서웠다기보다는 싸울 힘이 없었다. 제가 전 재산을 날렸다. 현재 정신과 치료도 받고 있다. 외부에 억울함을 호소할 사정도 안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 총장 장모 잔고증명서 위조 의혹 등을 수사해달라는 진정서가 의정부지검에 배당됐지만 검찰은 세 달 가까이 사건을 수사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 장모를 고발한 또 다른 사업가 노덕봉 씨는 "더 이상 검찰을 믿고 기다릴 수 없어 경찰에 추가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 씨는 지난 2016년부터 한 추모공원 시행사 경영권을 놓고 윤 총장 장모 측근과 법정다툼을 해온 인물이다. 

 

 

한 판사 출신 변호사는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것이 사실이라면 사문서 위조죄에 해당하고 이를 이용해 돈을 빌렸다면 위조사문서 행사에 해당된다. 또 피해액이 5억 원이 넘으면 특가법(특정범죄가중처벌법)에도 해당된다. 모든 의혹이 사실이라면 실형이 예상된다"고 했다.

 

 

이 변호사는 "설사 최 씨 말대로 안 씨 부탁에 따라 잔고증명서를 위조했다고 해도 처벌을 피할 수 없다"면서 "법정에서 최 씨가 잔고증명서 위조 사실을 인정했음에도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은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고 했다.

 

 

최근 검찰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했다. 또 다른 변호사는 "동양대 표창장을 위조한 정 교수 혐의와 비교하면 윤 총장 장모 혐의가 더 죄질이 나쁘다"고 지적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115162016693

 

 

 

 

위 기사 세줄요약

1. 춘장장모가 300억원대 위조된 잔고증명서를 가지고 돈을 빌려오라고 안씨에게 종용

2. 안씨가 빌려온 돈은 춘장장모에게 사업자금으로 넘긴 후 재판에서 전부 사업으로 탕진했다 하였으나 안씨만 유죄판결 받아 징역살이 감.

3. 안씨는 그의 전재산과 명의를 빌려 준 딸까지 털린 후 최근 출소.. 억울함에 정신과치료를 받던 도중 최근 춘장장모의 사기피해자들이 속속 나오며 용기를 내어 언론과 인터뷰 함.

 

 

 

 

춘장장모의 다른 사건 #1 (위 기사의 한편~ 부터 나온 기사)

 

 

 

1. 납골당개발업자가 춘장의 부인이 대표인 회사에서 위조된 잔고증명서를 보고 춘장의 장모에게 명의신탁 해 줌.

2. 명의신탁 받은 장모는 내연남에게 불법 양도함.

3. 불법양도받은 내연남은 이사회를 열고 허위작성된 이사회참석명부로 납골당개발회사의 경영권을 가져감.

 

 

 

 

 

춘장장모의 다른 사건 #2

 

윤석열의 장모 - 최은순

윤석열의 처 - 김건희 (개명전 김명신)

김건희의 첫번째 동거 검사 - 양재택 차장검사 (처가 있던 상태 동거)

검건희의 두번째 동거 검사 - 윤석열 (총각)

윤석열 장모와 동업자 - 정대택

 

1. 최은순은 동업자 정대택과의 분쟁으로 소송이 벌어지던 당시 김명신과 동거중이던 양재택검사에게 금전청탁.

2. 이를 알게 된 정대택이 이들을 현직검사와 피의자간 부적절한 동거로 고소하였으나 소환에 불응하던 중 양재택은 돌연 사표내고 또다른 검사인 윤석열을 건설업자로 부터 소개받고 동거시작.

3. 졸지에 피해자에서 가해자로 둔갑된 동업자 정대택은 2년간 징역살다 나온 후 현직인 윤석열검사가 피의자와의 동거사실을 알고 또다시 민원제기와 고소장을 제출하여 윤석열은 정직 1개월 받은 후 결혼함

 

윤석열의 장모 최은순은 본인의 내연남(처가 있음)과 결탁하여 이 사건에서 정대택으로부터 52억을 편취, 

딸은 검사와 붙어 소송에서 유리하게 가져가고~ 정대택은 깜빵가고~

[신고하기]

댓글(12)

이전글 목록 다음글

12 3 4 5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