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게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종합 (3331433)  썸네일on   다크모드 on
개소리하.. | 22/09/25 07:26 | 추천 0 | 조회 387

주담대 7% 턱밑, 집값은 '억대' 하락…영끌족 '하우스푸어' 전락 우려 +210 [8]

SLR클럽 원문링크 m.slrclub.com/v/hot_article/1069962


보수가 집권만하면
1.외환위기
2.금융위기
3.경제위기
4.부자감세
5.간접세인상
6.국가재산 민영화
.
.

SmartSelect_20220925_072434_Samsung_Internet.jpg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지난해 고심 끝에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을 끌어모아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로 집을 산?30대 A씨는 대출 상환일이 두려워졌다. 이미 연초 대출금리가 한차례 올라 원리금이 수십만원 늘었는데, 최근 금리가 더 뛰면서 이자만 2배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설상가상 계속 오를 줄만 알았던 집값은 하락 폭이 확대되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5일 은행권에 따르면?KB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등 5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혼합형(고정형) 금리는?23일 기준?4.38~6.829%까지 올랐다. 주담대 금리 상단은 전날?6.6%대였으나 하루 만에?0.2%포인트(p) 뛰면서 7% 돌파를 목전에 뒀다.

주담대 금리가 크게 오른 것은 준거금리인 금융채(무보증·AAA)가 급등했기 때문이다. 금융채 5년물은 미국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4.679%까지 올라?11년6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5대 은행의 주담대 변동금리 역시?4.2~6.608%로 상단이 7%를 향해 가고 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지난?2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기존?2.25~2.50%에서?3.00~3.25%로?0.75%p 인상했다. 거듭된 금리인상에도 인플레이션이 누그러지지 않자 3차례 연속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한 것이다.

미국 금리 상단이 한국(2.50%)보다?0.75%p 높은 금리역전이 발생하면서, 한은의 통화정책 운신의 폭도 그만큼 좁아졌다.

한은은 앞선 기준금리 결정 회의에서 당분간 금리를?0.25%p씩 올리는 베이비 스텝 기조를 이어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연준이 당초보다 강경한 자세로 자이언트 스텝을 3회 연속 단행하고 추가 인상도 예고함에 따라, 한은 역시 연내 두 차례(10월·11월) 남은 금통위에서 빅 스텝을 넘어서는 조치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금융권에선 시중은행의 주담대 최고금리가 조만간 7%를 넘어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앞으로 빅스텝 등 기준금리 추가 인상분이 고스란히 반영될 경우 주담대 최고금리는 연 8% 선까지 근접할 가능성도 있다.

대출금리가 급등하면서 차주들의 빚 부담은 더욱 커지게 됐다.

지난해 금리가 본격적으로 오르기 전에 4억원을 연 4% 금리(30년 만기, 원리금균등 조건)로 빌린 경우 대출 초기 월이자 부담은?130만원(연간 약?1560만원)이었다. 원금을 합친 원리금은?190만원 정도였다.

그러나 대출금리가 연 7%로 오르면 월이자는?230만원(연간 약?2760만원)으로 늘어난다. 원리금까지 더하면 은행에 매월?270만원 가량을 갚아야 한다. 연간 원리금 상환액은?3240만원으로, 직장인 연봉의 상당 수준에 육박한다. 월급을 고스란히 은행에 내야 하는 셈이다. 만약 연 8%까지 금리가 오르면 월이자는?265만원, 원리금은?294만원으로 불어난다.

설상가상 지난해 견고한 상승세를 유지하던 집값도 올해 하락세로 전환한 뒤 낙폭이 계속 확대되고 있어 차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값 동향'에서 지난주 전국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0.19% 하락했다. 부동산원이?2012년 5월 시세를 조사한 이래?10년4개월 만에 최대 하락 폭이다. 서울 아파트값도?0.17% 떨어지며?17주 연속 하락했다. 낙폭은 9년9개월만에 가장 컸다.

집값 하방압력이 거세지면서 서울, 수도권에서도 고점 대비 수억원 하락한 단지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은행은 집값이?20% 정도 떨어지면 대출자가 부동산 등 자산을 팔아도 빚을 갚을 수 있는 능력이 크게 떨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은 '금융안정 보고서'에 따르면 부동산 가격이 올해 6월 말 수준에서?20% 떨어질 경우 금융부채를 보유한 가구의 평균부채 대비 총자산 배율은?4.5배에서?3.7배로, 부채 대비 순자산 배율은?3.5배에서?2.7배로 크게 낮아졌다. 또한 고위험 가구 비율은?3.2%에서?4.3%로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고위험 가구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40%를, 자산대비부채비율(DTA)이?100%를 넘는 가구로, 자산을 모두 팔아도 빚을 다 갚지 못한다는 뜻이다.

국종환 기자 (jhkuk@news1.kr)
[신고하기]

댓글(8)

이전글 목록 다음글

12 3 4 5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