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게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종합 (2730262)  썸네일on
Clelstyn.. | 19/10/21 21:47 | 추천 85 | 조회 8202

다시보는 11살 누나의 위엄 +1423 [15]

보배드림 원문링크 m.bobaedream.co.kr/board/bbs_view/best/257990

 

"누나, 그냥 나 내려줘. 이러다 누나 죽으면 안 되잖아."



11일 오후 7시 20분경 오물이 둥둥 떠다니는 얼음장 같은 물속에서 남동생 허건 군(9)이 누나 허민 양(11)에게 이렇게 말했다. 
민이는 건이가 물에 잠기지 않게 까치발을 한 채 20분째 업고 있었다. 
두 남매가 빠진 펌프장은 깊은 우물 속처럼 어둡고 고요했다. 





수심은 130cm. 키 153cm인 누나는 목까지만 물이 차올랐지만 140cm인 동생은 업히지 않으면 숨을 쉴 수 없었다.






누나는 7m 위의 허공을 향해 "살려주세요"라고 고함을 쳤다. 하지만 아무 대답이 없었다. 




누나는 등에 업힌 동생에게 "어른들이 구해줄 거야"라며 안심시켰지만 추위와 공포에 몸을 바들바들 떨었다. 




동생과 함께 아래로 추락할 때 어깨와 허벅지를 심하게 부딪쳐 통증이 느껴졌다. 




하지만 등에 업혀 있는 동생이 흘러내릴까 봐 몸을 움직일 수 없었다.




남매가 서울 강북구 송중동에 있는 빗물 체류지 펌프장 아래로 추락한 건 이날 오후 7시경. 




남매는 근처 공부방에서 공부를 마치고 집으로 가던 길이었다. 




건이는 펌프장 위를 덮고 있던 가로 2m, 세로 60cm 철판 위에서 초등학생 7명이 뛰는 소리를 듣고 발길을 옮겼다. 
1m 높이의 울타리가 있었지만 작은 구멍 아래로 들어갔다. 건이는 아이들이 떠나자마자 그 위로 올라가 똑같이 뛰었다. 
민이는 1, 2분쯤 이 광경을 지켜보다 "집에 가자"며 동생의 손을 잡아끌었다. 





그 순간 철판이 구부러지면서 건이가 아래로 떨어졌고 손을 잡고 있던 민이까지 빨려 들어갔다.






남매가 추락한 펌프장은 상습 침수지역이었던 송중동에 10여 년 전 설치된 시설이다. 




비가 많이 오면 이곳에 물을 가뒀다가 그친 뒤 물을 퍼낸다. 




최근 날이 가물어 이날은 다행히 수심이 1.3m밖에 되지 않았다. 




물이 차 있을 때 빠지면 성인도 익사 위험이 높아 주변에 울타리가 쳐져 있지만 




동네 아이들은 이 울타리를 넘어가 철판 위에서 자주 뛰어놀았다는 게 주민들의 전언이다. 




경찰은 담당 공무원을 소환해 펌프장 주변 안전 관리를 제대로 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부상의 통증과 동생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정신이 혼미해지던 민이를 깨운 건 예닐곱 개의 손전등 불빛이었다. 




민이의 목소리를 들은 중학생이 인근 공부방 교사에게 알려 주민들이 구조하기 위해 나온 것이다. 




이들은 "정신 차리고 있어라. 소방관이 오고 있으니 걱정 마"라며 용기를 북돋웠다.




남매가 구출된 건 추락한 지 50분 만이었다. 민이 얼굴은 하얗게 질렸고 입술은 파랬다.
건이는 이마에서 피가 났다. 






민이는 "떨어진 뒤 동생이 허우적거려 얼른 업어야 한다는 생각만 들었다"며 





"학교 갈 때도 동생을 항상 데리고 다니는데 많이 다치지 않아 정말 다행"이라고 했다. 


[신고하기]

댓글(15)

이전글 목록 다음글

67 8 9 10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