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게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종합 (2707926)  썸네일on
울지않는.. | 19/10/11 02:40 | 추천 22 | 조회 1419

[펌] 윤석열 김학의 별장 접대 기사 뼈 정리 +457 [5]

보배드림 원문링크 m.bobaedream.co.kr/board/bbs_view/best/255103

와 크다 크다! 지방을 걷어내고 뼈만 정리해봤습니다.

한겨레 21 이야기 계속 하는거 보니까 한겨레 21에 긴 르포기사로 실리려나?

https://news.v.daum.net/v/20191011003606356

 

진상조사단이 지난해 말부터 김학의 사건을 재조사하는 과정에서 검찰과 경찰로부터 확보한 2013년 당시 1차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중천 씨의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란 이름을 확인했다. 이에 조사단은 윤중천 씨를 불러 과거 윤석열 총장과 친분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조사단은 또한 강원도 원주 소재 윤중천 씨 별장에서 윤석열 총장이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도 받아냈다. 조사단은 이런 내용을 진술 보고서에 담았다. 하지만 공을 넘겨받은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검찰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윤 총장과 윤씨의 관계, 접대 사실 여부 등에 대한 기초적인 사실 확인 노력조차 하지 않은 채 김학의 사건 재수사를 매듭지었다. 접대가 사실로 확인되면 최소한 도덕적·윤리적 책임을 져야 함에도 과거사위 조사를 넘겨받은 검찰이 수사는 고사하고 내부 감찰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다.

 

수사단을 잘 아는 한 인사 "(윤 총장은) 수사단의 고려 대상이 아예 아니었을 것이다. 한상대 전 검찰총장 등 언론 보도에 이름이 나온 사람 이외에 한 사람이라도 더 나오는 것 자체가 (검찰의) 수치라고 받아들이는 분위기였던 것으로 안다"

당시 사정을 잘 아는 법조계 인사 "윤중천이 윤석열 지검장과의 친분이나 접대(사실)를 거짓으로 언급하면서 이를 과시하는 것이 자신을 향한 수사에 불리하면 불리했지 유리할 것이 없었다는 점에서, 윤씨가 거짓말했을 리는 없다고 본다. 검찰이 윤중천의 진술을 무시해서는 안 될 일이었다"

당시 사정을 잘 아는 또 다른 인사 "윤석열 총장이 실제로 윤중천과 어떤 관계인지에 대해서는 추후 조사로 밝혀지더라도, 검찰이 윤석열 당시 지검장을 조사조차 하지 않고 넘어간 것은 원칙에서 한참 벗어난 것으로, '봐줬다'고 해도 할 말이 없는 상황"

 

500 × 500.png


대검찰청 대변인

 

"과거사위원회에서 (윤중천씨와 윤 총장과의 관계 등에 대해) 일체 언급이 없었고, 과거사위 조사단이나 김학의 사건 (검찰)수사단 또한 전혀 언급이 없었다. (해당 내용을) 윤중천씨가 면담 과정에서 진술했는지조차 의문. 여러 채널로 확인한 바로는 사실무근인 것으로 파악됐다. (진술 내용과 관련해) 그걸 어디서 구했느냐. 그 사람 진술이라는 것 자체가 확인이 안 되는데 이를 얘기하는 것은 굉장히 조심해야 한다. 명확한 근거 없이 사실무근인 내용을 보도하는 것에 신중을 기해달라" 




[신고하기]

댓글(5)

이전글 목록 다음글

1 2 3 45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