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게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종합 (2707805)  썸네일on
0037하나.. | 19/10/10 01:29 | 추천 0 | 조회 678

아내가 철이 없는건가요? 아님 제가 이해를 못하는 건 가요? +550 [10]

SLR클럽 원문링크 m.slrclub.com/v/hot_article/675877

안녕하세요 여러분-
저는 결혼한지 5개월된 평범한 회사원입니다.

저희는 따로 유학와서 미국에 살고있고, 저희 가족/친지가 대부분 한국에 계십니다.

제 아내는 신분이없어서 학교 졸업 후 바로 한국으로 가야할 처지였는데... 저희는 서로 결혼할 마음이 확고했기 때문에, 미국 시민권자인 제가 얼른 신분을 줘야겠다 싶어서 미국에서 먼저 혼인신고를하고 서류상 결혼을 진행 했습니다. 저는 결혼식은 부모님들이 뿌린 씨를 거두는게 결혼식 본 의미의 반은 차지한다고 생각하기때문에 한국에서 식을 올리기로했습니다.

저희 부모님은 지방에, 그리고 장인장모님은 서울에 거주하십니다. 이런경우 원래는 남자쪽 지역에서 결혼식을 한다거나 뭐 중간점에서 한다거나 그런 말을 많이 들었지만, 저는 장인어른이 발이 매우 넓으신걸 아시기에 서울쪽에서 본 식을하고 지방에서는 멀어서 못 오시는 분들을 위해 그 다음주에 피로연을 하자 라고 말을 맞춘 상태였지요.

저나 제 아내는 일때문에 2주정도밖에 휴가를 내기가 힘들고, 그렇게 한주는 결혼식, 그리고 한주는 피로연- 이렇게 구성을하고 마무리짓고 축하받은 후 미국으로 돌아갈 예정이였습니다.

그런데 오늘 아내가 친구들을 만나고 돌아와서 말하더군요... 원래 지방에서 따로 그렇게 안하고 지방에 있으신 분들은 다 버스대여해 드리면 그거 타고 서울로 오시는거라고. 이론상 말은 되지만 저는 한국 문화도 잘 모르고 그렇게 하는걸 본 적이없어서... 과연 서울까지 왕복 8시간 걸리는 거리를 오시면 얼마나 많은 분들이 오실까? 싶더라구요. 그래서 부모님께 그렇게 하면 괜찮으시겠냐고 여쭤보고나서 결정하자고 했더니, 그렇게 꼭 해야한다고 그래야 한주만에 결혼식 끝내고 남은 한주는 신혼여행을 가야한다고요.

저는 사실 여기서 이해는 가지만 조금 서운했던게, 아무리 저희의 결혼식이라도- 양가 부모님을 생각하지 않고 할 순 없는건데, 저는 장인 장모님의 상황을 최대한 이해하려고하고 장소도 그렇고 맞춰드리려고 하는데 저희 부모님 생각은 하지 않는느낌으로 그냥 버스 태워 오자고 하는게 조금 이해가 안가더라구요.

신혼여행도 저희끼리 이미 그건 나중에 다시 또 휴가내서 괌이나 미국 근처에 있는 섬이나 멋진곳으로 따로 가자- 라고했는데 친구들만나고 와서 갑자기 설득을 당했는지 결혼식하고나서 바로 안가면 안될 거 같다고 하더라구요.

아내도 평소엔 정말 저희 부모님께 잘하고... 저도 아내를 많이 사랑하고 이해하는데. 상황이 갑자기 너무 난처해졌네요.

어떤가요? 제가 그냥 이해하고 저희 부모님께 버스대여하자고 설득드리고 그러는게 맞나요? 한국에서는 지방사시는분들이 대부분 그렇게 하시나요? 서울에서 결혼식이 있다면 가족친척들이야 버스없어도 따로 오고하겠지만... 그냥 회사 지인들이 버스를 타고 오려고할까요? 아무리 개인 버스를 대여하고 뭐 그렇게 한다고 해도..?

한국 문화가 너무 생소 하기도하고 의견 듣고자 글한번 끄적여봅니다... 충고부탁드려요!
[신고하기]

댓글(10)

이전글 목록 다음글

12 3 4 5
    
제목 내용